온라인 벼룩시장 분기점

온라인 벼룩시장

온라인 벼룩시장 에서 물건을 사고팔고 있는데, 그것들이 싸기 때문만이 아니라 소셜 미디어 플랫폼과 거의 비슷해졌기 때문이다.

국내 1위 중고나라에 버금가는 급부상하는 온라인 벼룩시장인 ‘대앙마켓’에서 이용자들은 월 평균 64회 앱에 접속해 매회 2시간가량 머문다. 

대앙마렉트는 2200만 명, 중고나라가 2450만 명이다. 

이것은 한국 인구의 약 절반이 중고 앱을 사용한다는 것을 의미한다.

서울 송파구의 한 23세 대학생은 잠자리에 들기 전 습관적으로 온라인 벼룩시장을 스크롤한다. 

은꼴

그녀는 항상 어떤 특정한 상품을 염두에 두고 있지는 않지만 단지 무엇이 제공되는지 보는 것을 좋아하고 만약 그녀가 무언가를 상상한다면 구입한다.

그녀는 또한 그녀 자신의 중고품도 판다. 이 달에 그녀는 3만 원 가량의 핸드크림과 40만 원짜리 벨트를 샀고 선물로 받은 향수 두 병을 팔았다. 

정확한 통계는 입수할 수 없지만 업계 관측통은 국내 온라인 벼룩시장 규모를 약 20조원으로 추산했다. 

그들은 또한 현재 재판매 가치를 지닌 새롭고 한정된 편집 상품들을 판매한다. 사용자 연령은 10대부터 60세 이상까지 다양하다.

온라인 벼룩시장 그들은 젊은 소비자들에게 어필할 수 있는 저렴하면서도 희귀한 제품들을 제공한다. 

회사원 A씨(25여)는 평소 입맛에 맞는 호소력 있는 제품을 발견하면 주저 없이 구매한다고 말했다.

또 다른 회사원 김종식 씨는 중고 사이트는 항상 먼저 검색한 뒤 직접 판매점에 간다. 

코로나바이러스 대유행이 시작된 지난해 2월부터 온라인에서 재킷과 반바지, 신발 등을 모두 중고로 구입했다고 말했다.

한 가지 주목할 만한 예가 VIP 가입자들이 반값으로 판매하고 일부 무료 티켓을 받는 영화표다. 

박스오피스에서는 약 11,000원이지만, 중고 앱에서는 6,500원에서 7,000원을 받는다.

충남 천안 출신의 한(38)씨는 “판매자에게 내가 보고 싶은 영화와 시간을 알려주면 예약번호를 살 수 있다. 

영화표 한 장에 전액을 지불하는 것은 이제 어리석은 짓이야.”

사회뉴스

그러나 특히 사람들이 보석과 다른 값비싼 제품을 사고 팔기 시작할 때, 무역에 세금이 부과되지 않는다는 우려가 있다. 

김대지 국세청장은 최근 국정감사에서 의원들에게 온라인 벼룩시장 거래에 대한 구체적인 과세 기준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